하이거

판교핫뉴스

민간주도․성과중심으로 산업기술 R&D 대수술- 산업부 장관,「제1차 산업기술 CTO 라운드테이블」개최, 새 정부 산업기술 혁신전략발표

하이거 2022. 6. 17. 12:35

민간주도성과중심으로 산업기술 R&D 대수술- 산업부 장관,1차 산업기술 CTO 라운드테이블개최, 새 정부 산업기술 혁신전략발표

담당부서 산업기술정책과등록일 2022-06-16

 

 

 

민간주도․성과중심으로 산업기술 R&D 대수술

 

- 산업부 장관,「제1차 산업기술 CTO 라운드테이블」개최 -

-“새 정부 산업기술 혁신전략”발표 - 

 

 

□ 산업통상자원부 이창양 장관은 6.16일(목) 대한상공회의소에서 「제1차 산업기술 CTO 라운드테이블」을 개최

 

 ㅇ 同 회의체는 국가R&D 110조 시대에, 민간부문의 기술혁신을 담당하는 반도체·이차전지·로봇·모빌리티 등 주요 산업 CTO의 의견을 청취하고 정책에 반영하기 위해 마련

 

 

 

< 「제1차 산업기술 CTO 라운드테이블」 개요 >

 

 

 

 

 ㅇ (일시/장소) 6.16(목) 14:30~16:00 / 대한상공회의소 1층 EC룸

 

 ㅇ (참석자) 산업부 장관 및 주요 산업별 CTO 등 15여명

 

  - (산업부) 장관, 산업혁신성장실장, 산업기술융합정책관, 산업기술정책과장

 

  - (기업) 삼성디스플레이, 네이버(AI․플랫폼), SK이노베이션(에너지), KAI(항공우주)현대자동차, LG에너지솔루션(이차전지), POSCO, DN솔루션(기계), 유진로봇, 주성엔지니어링(반도체), 파노로스바이오

 

 ㅇ (논의내용) 기업혁신을 지원하는 산업기술 R&D 혁신전략

 

 

 

 ㅇ 산업부는 민간이 주도하고 정부가 지원하는 역동적 경제 구현을 위한 “새 정부의 산업기술 혁신전략”을 발표하고, CTO들과 산업기술 혁신전략 및 제도개선 필요 사항 등을 논의하였음

□ “새 정부의 산업기술 혁신전략“의 주요 내용은 아래와 같음

 

 ① 첫째, 높은 리스크로 민간 투자가 활발하지 않은 신산업 분야의 혁신을 촉진하기 위해 향후 5년간 10개의 목표지향형 메가 임팩트(Mega Impact) 프로젝트*를 추진하기로 함

 

   * 경제·사회적 난제 해결(예 : K-반도체, 수소경제, 미래 모빌리티 등)을 목표로 기술개발·제도개선·기반구축·사업화를 포괄하는 복합 사업

 

  - R&D의 궁극적 목표인 사업화를 위해 기획 단계부터 특허․표준․규제 등을 先 분석해 과제기획에 반영하고, 기술창업 등 사업화에 투자하는 산업기술 혁신펀드를 향후 3년간 1조원 규모로 조성

 

 ② 둘째, 기존 선진국 추격형(fast follower)에서 벗어나 선도형(first mover)로 전환하기 위해 파괴적 혁신(Disruptive&drastic innovation) R&D 사업*을 신설하여 새로운 시각과 방식의 신제품․서비스 개발을 지원할 계획

 

   * 최고전문가 그룹이 신기술․신제품 개발 과제를 기획하고(Pre-R&D), 세부 기술개발은 본 R&D를 통해 추진

 

  - 아울러, 미래 산업의 판도를 바꾸는 알키미스트 프로젝트도 올해 3개의 신규테마(노화 역전, 초실감 메타버스 시각화 등)를 시작으로 총 12개의 테마를 선정해 경쟁형 방식으로 ’31년까지 총 4,142억원을 지원

 

   * (1단계) 개념연구(2억원/1년) → (2단계) 선행연구(5억원/1년) → (3단계) 본연구(연 40억원/5년) 의 3단계 경쟁형 방식을 활용

 

 ③ 셋째, 산업기술 R&D를 통한 인적·물적 자산의 체계적 축적과 활용을 위해 산업기술 가치사슬 플랫폼인 TVC(Tech Value Chain)를 새롭게  구축하고, R&D 성과물에 대한 분석․환류 시스템을 고도화

 

 ④ 넷째, 민간기업의 R&D 수행과정 상 걸림돌이 되는 규제를 적극 해소하기 위해 관계부처 협의를 거쳐 R&D 예비타당성조사 규모를 현행 500억원에서 1,000억원으로 확대 개편하고, 전략과 기획 중심으로 산업기술 지원기관(전략기획단, 산업기술진흥원, 산업기술평가관리원) 체계를 전면 개편

  - 기업 당 동시수행 과제 수(중소 3개, 중견 5개)를 전면 폐지하고, 매출 3천억원 미만의 초기 중견기업의 R&D 자기부담률은 현행 총사업비 50%에서 중소기업 수준인 33%로 하향 조정 

 

  - 신규 기술개발 과제에만 한정되었던 R&D 자율성 트랙(연구목표 변경․사업비 정산 등 연구 자율성을 부여) 적용대상을 계속과제, 기반구축 과제까지 확대하고 사업화 매출 우수기업의 기술료를 감면하는 등, R&D 프로세스 전반의 과감한 규제혁파과 인센티브 확대를 병행

 

 ⑤ 글로벌 공급망 재편과 국내기업 역량강화를 위해 현재 2% 수준인 국제 공동 R&D 과제(해외기관 참여 과제)는 ‘25년 15%까지 확대

 

 ⑥ 끝으로, 이러한 정책과제를 차질 없이 추진하기 위해 기업과 지원기관․정부 간 역동적인 기술혁신 얼라이언스를 구축해 R&D 제도개선 및 사업화 지원체계 구축 등 산업기술 R&D 시스템을 고도화

 

□ 참여기업들은 4차 산업혁명 시대에 생태계 구축이나 플랫폼 없이 독립적인 하드웨어 제품 개발만으로 산업을 이끌어가는 것은 불가능한 만큼,

 

 ㅇ 설비·공정 개발을 위한 대규모 국가 R&D 지원 확대, 연구기관 간 유사과제 통합 등 정부가 기업의 기술혁신을 촉진할 수 있는 생태계를 적극 조성해 줄 것을 건의

 

□ 이 장관은 “금번 라운드테이블은 정부가 핵심 업계의 CTO들과 함께 뜻을 모아 우리 경제의 혁신성장을 위한 기술혁신 방향 및 협력체계를 논의했다는 점에 의의가 있다”며,

 

 ㅇ “정부는 앞으로도 기업 주도 역동적 기술혁신을 위해, 업계와의 긴밀한 소통과 협력을 통해 혁신전략의 신속한 이행과 대규모 지원사업을 전폭적으로 지원할 것”이라고 밝힘

 

 ㅇ 산업부는 「산업기술 CTO 라운드테이블」을 분기별 1회로 정례화하여 기술현장과 산업기술 혁신정책의 유기적 연계를 도모하고, 2차 회의부터는 지식재산, 기술사업화 등 보다 광범위한 기술혁신 이슈에 대해 논의할 예정

 

 

※ (별첨) 새 정부의 산업기술 혁신전략